• 최종편집 2020-11-27 (금)

기아차 10일 '파업 분수령'… 쟁점은 '전기차'

광주공장 노조 "인력감축 대비 전기차 모듈공정 유치" 제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05 14: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국금속노조 기아자동차 지부가 노조원 찬반투표를 통해 과반이 넘는 73% 찬성을 통해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한 가운데 오는 10일 파업을 결정하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5일 기아차 노조에 따르면 이번 쟁의신청은 전기자동차 생산라인 전환 시 인력감축에 따른 일자리 축소 우려감이 주요 요인으로 나타났다.
노조는 이날 오후 2시 이후 내려질 중앙노동위원회 쟁의조정 결정과 오는 10일 사측과의 교섭결과에 따라 파업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노조 측이 '인력감축'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전기차 전용 생산라인은 노조 지부가 소재한 경기도 광명 소하리 공장에 내년부터 전개될 예정으로 전해졌다.
기아차 광주공장 노조지회도 전기차 전용 생산라인 도입 시 기존 인력을 30~40% 감축하게 될 것이라는 우려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러한 우려감을 반영하듯 지난 3일 파업 찬반투표에서 광주공장 노조는 경기도 화성(86.2%)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조합원 83.27%가 파업에 찬성했다.
광주공장의 경우 쏘울과 1t 봉고3 전기차를 내연기관 차종과 혼류 생산하고 있는 가운데 아직까지 전기차 전용 생산라인은 도입하지 않고 있다.
박동철 기아차 노조 광주지회 사무장은 "화성에 이어 광주공장에도 전기차 전용 생산라인이 전개되면 내연 기관 생산라인 대비 인력이 30~40% 감축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에 대비해 광주사업장에 전기차 모듈생산 공정을 유치해 현재 일자리 규모를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공장의 경우 현재까지 전기차 전용 생산라인 신설 계획 등이 발표되지 않았지만 노조는 강한 의구심을 드러내고 있다.
광주공장 노조지회 관계자는 "최근 3년간 광주공장에서 350여명이 퇴직했지만 신규채용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는 사측이 전기차 생산라인 전개를 염두해 두고 신규채용을 중단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아차는 올해 초 발표한 중장기 비전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친환경차 판매 비중을 25%까지 끌어올리겠다고 계획을 발표함으로써 노조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전기차 생산라인 전개 등으로 파업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는 올해 기아차 임단협은 수 차례 교섭에도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노조는 '기본급 12만원 인상' '영업이익 30% 성과급 배분' '정년 60세에서 65세 연장' '통상임금 확대 적용' '잔업 복원' '노동이사제 도입' '전기차 핵심 부품 생산' 등을 요구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20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아차 10일 '파업 분수령'… 쟁점은 '전기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