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20 (금)

광주 5개 자치구 공무직노조 24일부터 파업

도로·청사관리 580여명…30일까지 자치구 단위 차례로 진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20 15: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4년 교섭 결렬…공무직 차별 철폐·퇴직금 제도개선 등 요구

 

광주지역 도로·청사관리 등 업무를 하는 무기계약직(공무직) 공무원들이 파업에 돌입한다.
20일 광주·전남자치단체 공무직노동조합(노조)에 따르면 광주 지역 5개 자치구 노조 조합원 580여명이 오는 24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노조는 지난 5일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했으며, 투표 참여 조합원 79.5%가 쟁의에 찬성해 무기한 파업을 결의했다. 
노조는 사용자측의 교섭 의지가 없다고 판단, 지난 2015년부터 217차례에 걸친 4년 간의 교섭을 결렬하기로 최근 결정했다.
노조는 오는 24일 남구청 앞에서 파업출정식을 열고 오는 30일까지 자치구 단위로 차례로 번갈아가며 파업을 진행한다. 노조 수석부위원장의 무기한 단식 농성도 전개한다. 
또 다음달 1일부터는 구청의 교섭 의지와 노력 등을 고려해 파업 지속 여부 등 투쟁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노조는 그동안 공무직 차별 철폐와 퇴직금 제도 개선 등을 요구해왔다.
특히 공무직이 공무원 연금을 적용받지 못하는 만큼 직렬 간 형평성을 고려해 퇴직금을 해마다 10%씩 5년 간 인상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노조는 이날 낸 보도자료를 통해 "임금·인사·복지제도의 사각지대에서 차별 받고 있는 공무직은 20년을 일해도 퇴직금이 8000여만 원 수준이다. 광주시를 비롯해 전국 자치단체 곳곳에서 퇴직금 누진제가 도입, 적용되고 있다"면서 퇴직금 누진제 도입을 요구했다.
또 "모성보호 복지제도에서도 공무직 여성 직원들은 일을 관두거나 임신·육아에서 더 많은 비용이 든다"며 "일반직보다 위험하고 힘든 일을 하기 때문에 안전 사고 등에 취약하지만 병가도 제대로 쓰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청에는 직렬에 따른 복지 서열이 존재해 직원 간 위화감 조성과 불신을 조장하고 있다"면서 "5개 자치구가 지난 4년 간의 무책임한 모습을 계속 보인다면 노조는 헌법에 보장된 단체행동권을 불가피하게 선택할 수 밖에 없다"고 역설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73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 5개 자치구 공무직노조 24일부터 파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